우리집엔 다육이가 참 많다 

많긴 많은데 종류가 다양하지 못하다 

이놈이 그놈이고 그놈이 이놈이고...


번식이 넘 쉬운 다육이 

잎을 하나 따다가 툭 던져 두면 알아서 뿌리를 내리고 

번식을 하니 어느새 늘어만 간 다육이들 ...





실수로 미니 화분을 떨어뜨려 두 조각이 나 버렸다 

그냥 그대로 두었더니 나름 분위기가 있다 

다육이 꽃이 작고 앙증 맞은게 넘 이쁘다 









우리집 다육이 내 돈을 들여 산 것은 하나도 없는것 같다 

친구집에서 분양 받아 와서 

번식에 번식을 거듭했다 






우리집은 매년  강가로 여름 캠프를 간다 

캠프장인 강가에서 주워 온 고목에다가 

다육이를 심었더니 이것도 이쁘다 





몇년전 바베큐 할 때 구워 먹은 소라 껍질에도 

다육이를 심었다 






소라 껍질이랑 깨진 화분이 

다육이의 보금자리이다 

가운데 있는 건 두 조각난 화분의 나머지 반쪽이다 

깨진 화분도 버리지 않는 짠순이가 바로 나다 


그러곤 깨진 화분도 나름 분위기 있고 이쁘네 라며 

작은것에 행복해 하며 만족하는게 바로 나다 







이 고목도 강가에서 주워왔다

자연스레  다육이의 보금자리가 된  고목 






안 신어서 버릴려던 신발 에도

다육이를 심었다 

몇년째 마당에서 바람을 맞고 비에 젖고 하다 보니 

색이 바래 너덜 너덜한 신발 

하지만 오히려 너덜 너덜 한것이 더 좋아 보인다 

세상에서 단 하나 밖에 없는 나 만의 오리지날 화분 






양철 깡통 속에 보금자리를 장만한 다육이 

자세히 보면 양철 깡통 찌그러져 있다는...






너무 밀집도가...

몇 놈 골라서 이사를 시켜 주어야 할 듯..






현관 장식장 위 

부엉이 두마리와 다육이 

부엉이는 일본에서는 복을 의미한다 

복이  많이  들어 오라고 현관에다가 놓아둔 

미니 도자기 부엉이 형제와 다육이  






작은 구멍이 뚤린 벽돌이 보금자리인 다육이 

작은 벽돌의 구멍속에 흙이 아주 조금이지만

물이 그닥 많이 필요치 않는 다육이는 잘 자라 준다 






구멍 뚤린 벽돌 다육이는 다섯개쯤 된다 

대문 앞에도 하나 있고...

나머지는 마당 여기저기에






겨울에 마당이 추울까 싶어 몇몇 아이를 실내에 

들여 놓았었다 

햇볕을 받지 못하니 

영양실조 걸린 아이들마냥 키만 껑충 크고

비실 비실 하다 

다육아 다육아 넌 왜 이렇게 없어 보이니???


햇볕 영양실조인 이 아이

마당의 따사로운 햇볕이 잘 드는 곳으로 

이사 결정이다 






당장 마당으로 이사 시켜야 할  

또 하나의 햇볕 영양 실종인 아이들...

미안 해서 어쩐다나...

다 내 탓이로다....






이 아이 이름은 돈이 열리는 나무인데 ...

이 아이 잘 키우면 돈이 막 굴러 들어 올려나....

이름 처럼 되기를 기대 해 본다 






이것 또한 강가에서 주워온 고목에다가 ...

다육이는 햇볕만 잘 드는 곳이면 어디에다가 심어도 

생명력 강하게 살아 가는 것 같다 

그리고 어디에다 심어도 분위기 맞춰 주는 착한 아이다 





우리집 다육이들의 사시 사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가드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번식하기 넘 쉬운 아이들  (1) 01:36:14
수확 그리고 추억 속으로 ..  (3) 2017.10.28
방치의 결과  (8) 2017.09.01
분양 보낸 아이들  (5) 2017.08.08
우리집 마당  (1) 2017.07.19
어설픈 도시농부의 베리 이야기  (0) 2017.06.21
일본에서 단독주택에 사는 재미  (5) 2017.06.10
기대를 져 버리지 않는 울 남편  (0) 2017.05.24
위험한 불청객  (0) 2017.05.23
이 아이들이 운명은 ..  (0) 2017.05.09
현재 진행중  (2) 2017.04.28
  1. 신태환 2017.11.21 03:5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히로는 고딩 1년이다 

2학기 기말 고사가 열흘도 안 남았다 

기말고사가 열흘도 안 남은 이번  주말 

토요일도 일요일도  특활인 테니스 연습때문에 학교에 가고 있다 

중학교때도 시험 2주전부터는 특활은 잠정 휴식에 들어갔는데 

고등학생인데 열흘도 안 남기고 특활을 하다니

게다가 진학고인데 말이지  ...

테니스 선수도 아니고 어디까지나 특활인데 말이다 


게다가 일요일 특활은 테니스 연습도 아니고 

2학년 선배들 시합 응원을 위해 학교에 가는 것이었다 

응원이라고 해서 응원전을 하는 것도 아니고 

그냥 앉아서 시합을 보는 것인데 말이다 


 히로 학교의 특활부인 테니스부는 모든 연락을 단체 라인톡으로 하고 있다 

연습도 시합도 일체 선생님 관여없이 

2학년 선배인 테니스부 부장의 리더 아래  이루어 진다 


성실 근면의 대명사인 울 히로 토요일 연습은  하고 왔고

일요일은 연습이 아닌 응원인지라 어떻게 

빠질까 잔머리를 굴리고 있다


히로가 깔깔깔 웃으며 나에게 보여주는 

테니스부 단체 라인방 

뺀질이들의 이런 저런 핑계 뻔한 거짓말들 ㅋㅋ



전날인 토요일 저녁 

뺀질이 1 : 지난번 쉬었던 학원의 보강이 있어서 쉰다 

내일 위치정보로 증거를 보내겠다 

( 위치 정보 증거 까지 보내겠다는 귀여움)


뺀질이 2 : 내일 집 방음공사 관계로 쉰다 

( 이 핑계가 내  배꼽을 뽑고야 말았다 

아니  집에 방음 공사하는데 니가  왜 쉬어야 하니?

방음공사 혹시 니가 하니? ㅋㅋㅋ

좀더 그럴듯한 핑계를 찾는게 좋을듯 ㅋㅋㅋ)


뺀질이 3 : 내일 할아버지 집에 가니까 쉰다 


뺀질이 4 : 내일 당일치기로 고향 가니까 쉰다 

(결국 할아버지 집에 간다는 말이지)


뺀질이 5 : 내일 할어버지 집에 가니까 쉰다 


아니 평소에 안가는 할아버지 집을 

시험 열흘 남겨두고  다들 왜 간다니

명절도  그렇다고 연휴도 아닌데 말이지  ....


뺀질이 6 : 저녁부터 편도선이 부어서 쉰다 

( 뭐 그럴수도 있지 ...)




그리고 늦은 밤까지  몇명 더  이런 핑계 저런핑계 

뻔한 거짓말이 주르륵 ...




그리고 날이 밝아 일요일 아침이 밝았다 

아침부터 히로의 라인이 삐리리 삐리리 시끄럽다 


일요일 아침 뺀질이 1 : 열이 있어서 쉰다 


일요일 아침 뺀질이 2 :  머리가 아파서 쉰다 


일요일 아침 뺀질이 3 :  오늘 아침부터  목이 아파서 쉰다


당일 아침엔 아프다는 핑계가 쫘악 ..

하긴 제일 만만한게 아프다는 핑게니까 


여기까진 뺸질이들의 이런 핑계 저런 핑계였고 

아침 8시가 넘어 가면서 부터는 출석하는 아이들의 라인 


조금 성실한 뺀질이 1 : 버스 놓쳐서 늦는다는 지각 보고 


조금 성실한 뺀질이 2 :  조금 성실한 뺀질이1과 같은 이유 

버스를 놓쳐서 지각한다 


조금 성실한 뺀질이 3 : 전철 환승을 잘못해서 지각함 

(아니 매일 타는 전철 환승을 왜 잘못 하는지 ㅋㅋ)


조금 성실한 뺀질이 4 : 주절 주절 이유는 많지만 

결국 전철 환승 잘못해서 지각 한다고 ...

(그니까 매일 타는 전철 환승을 왜 잘못 하냐고 

솔직히 늦잠 잔거 ???? )


결국 1학년 부원 절반이 이런핑계 저런 핑계로 

일요일날  특활인 테니스 응원을  결석

참석을 하는 나머지 절반도 40%가 지각을 했단다



2학년 테니스부 부장이 라인방에  쓴 글 

" 오늘 결석율 50% 지각율 40% 합이 90%....... "


다른 말없이  50% 40% 90%...

이 숫자로 부장이 심기가 불편하다는게 확  느껴진다


진학교인 고등학생이 기말고사 열흘도 안 남기고 

시험 공부 해야겠다는 마음 충분히 이해가 간다 

특별활동 그것도 중요한 시합도 아니고 

그냥 하는 그렇고 그런 시합 응원을 위해서 

일요일 하루를 허비 하기엔 아까웠으리라 싶다


같은 학교라 하더라도 특별활동 부서에 따라서 

연습량도 다르고 연습일도 다르다

어떤부서는  1주일에 두세번 활동이 있는 곳도 있고 

당연히 시험 2주전부터는 부서 연습을 쉬는 부서도 있다 

아무래도 축고 농구 테니스 같은  스포츠부는 

연습이다 시합이다   빡세다  심지어는 주말에도 있다 


다른부서 대부분의 아이들은 2주전부터 시험 공부에 돌입하는데 

시험전 중요한 일요일 하루를 응원때문에 허비할려니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땡땡이 치고 시험공부 할려는 아이들의 

속이 뻔히 보이는게 귀엽기도 하고 잔머리 굴리는게 

안스럽기도 하고 그렇다 



우리집 히로도 이번엔 뺀질이 대열에 합류를 했다

전날인 토요일부터 이 뺀질이 저 뺀질이들의 

이런 저런 핑계를 보면서 자기는 어떤 핑계를 댈까 

고민 고민 하다가 


우리집 뺀질이 : 내일 치아 교정 때문에 병원에 가야 하니까 쉰다

였다 


뭐 히로 치아 교정은  교정기를 끼고 있어서 

척 보면 다 아는 사실이니까  ..


그나저나 치아교정 핑계대고 땡땡이 친 울집 뺀질이 

오늘 공부 좀 했나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고베댁 2017.11.20 21:5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슬_ 2017.11.21 00:1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코부타 2017.11.21 00:1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한국에서 태어나 이십몇년을 살았어도 단 한번도 지진을 

경험 해 본 적이 없었던 내가

일본에 와서 한달 만에 지진이란걸 경험 했었다 


지진이라고는 하지만 큰 지진이 아니고 

살짝 살짝 흔들리는 정도이니 

무섭지도 않았고 오히려 이게 지진이구나 

하는 조금의 신기함이 더 컸었다 


내가 일본 사는동안 일본에선 큰 지진이 몇 차례 있었지만 

다행이라고 해야 할까 

아직 동경은 자잘한 지진은 수도 없이 많이 있었지만 

이렇다 할 큰 지진은 없었다 


하지만 4년전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유명한 

그때 그 지진이 일어 났을땐 

동경에도 난리가 아니었다

동경이 진원이 아닌지라 

수도나 전기 같은건 아무 문제 없었지만 

유통에 대 혼란이 왔었었다 

차에 기름을 넣기 위해 주유소를 찾아 다니며 12시간을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었고 

수퍼 어디를 가도 진열대는 텅텅 비었었다 

특히 빵과 우유와 라면은 구경할래야 구경 할 수도 없었다 


일본에 사는 한 또 언제 큰 지진이 올지

항상 대비하고 준비를 해 두어야 하는 

아주 중요한 문제이다 


여러가지 준비 해 두어야 할 문제중 

가장 큰 문제 중 하나인  물..


지진이 많은 나라 일본에 살려면 꼭 알아두면 좋은 것

하나를 소개 할까한다 







이 사진은 남의 집 마당 사진이다 

우리집에서 세집 건너 아랫집의  마당 

 둥글 넙쩍한 저것이 무엇인가 하면 바로 우물이다 


대대로 이 마을에  사는 터줏 대감들 집에 있는 우물 

옛날 옛날 수돗물 보급이 없었을때는 

저렇게 우물을 파서 그 물을 이용 했었겠지


물론 한국도 옛날은 그랬으니까 

동네 우물터에서 어쩌고 저쩌고 이야기 거리도 많은 

곳은 바로 우물인것 같다 


지금은 필요없는 우물이지만 

일본은 그 우물들을 없애지 않고 

그대로 유지 관리를 하고 있다 


그 이유는 바로 지진이나 재해시 

그 우물 물을 이용하기  위해서이다 






마당의 한 자리를 떡 하니 차지하며 

집 주인이 볼때는 아무짝에도 쓸데 없는 우물이지만 

언제 지진이 일어 날지 모르니 

잘 관리 유지를 하고있다 

집 마당에 우물을 가지고 있는 집은 

저렇게 집 앞에 말뚝같은 팻말이 세워져 있다 


재해시 협력우물





이 팻말이 있는 집을 알아 두면 

지진이나 재해로 단전이 되었을때 

언제든지 가서 물을 길어다 쓸수 있다 


지금은 사용 하지 않는 우물이니 수질이 염려 되겠지만 

시에서 1년에 한번 반드시 나와서 수질 검사를 한다 

그 수질 검사에 합격을 해야만 

협력우물로 지정이 된다 

물론 합격시준은 마실수 있는 식수 기준이다 


지인인 다께시 할아버지 집에도 우물이 있다 

작년 여름 다께시상 집에서 지인들이 모여 

 바베큐를  했었는데 

그때 모든 재료를 씻은 물이 바로 저 우물 물이 었다

한여름이지만 우물물은 시원하다 못해 차가웠으며 

 물을 마셔 보니 

맛 또한 좋은 우물물이었다


  난 만역을 대비해서 다께시상을 비롯

 4곳의 재해시 협력 우물이 

있는 집을 파악해 두었다 

재해시 협력우물은 누구라도 모르는 사람이라도 

가서 퍼 올 수가 있다 


지진이나 재해를 대비해 

마당의 한자리를 차지하는 그리고 관리를 

해 주어야 하는 우물을 덮어 없애 버리지 않고 

잘 관리 해 주시는 마을의 터줏대감 집 주인들에게 

정말로 감사 할 일이다 


아직까지는 저 우물을 이용할 일이 

다행히도 없었지만  

앞으로 어찌 될지는 모르는일 

일본에 산다면 꼭 

집 주변에 재해시 협력 우물이 있는 집을 

알아 두는게 좋을 듯 하다 


왜냐하면.....

지진의 나라 일본이니까....



며칠전 한국 포항에서 꽤 큰 지진이 있었다 

지진 많은 나라 일본에 살면서 내 나라 한국이 지진 안전 지대라는게 

얼마나 다행이라 생각했는지 모른다 

이번 포항 지진이 한국에서의 마지막 지진이기를 

간절히 바래본다 



다음 블로그 나 여기에서 옮겨온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고베댁 2017.11.18 08:2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