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에서의 일상 /일본은..

일본 반려견 장례 문화

by 동경미짱 동경 미짱 2019. 2. 21.


시댁엔 15년 함께해 온 로꼬라는 반려견이 있었다 

울 집 여수는 모꼬짱 

시댁에 있던 아이는 로꼬짱 

울집 여수는 치와와라 토이푸들의 믹스견이고 

시댁에 있던 로꼬짱은 슈나우저다 

우리집 모꼬짱은 밖에 나가면  슈나우저란 질문을 자주 받는다 

울  모꼬짱 그러고 보니 슈나우저를 닮긴 한 것 같다 



슈나우저란 오해를 자주 받는 우리집 여수 모꼬짱

올해 여섯 살이다 



시댁 식구들과 15년을 함께 한 로꼬짱이 암에 걸려 

무지개 다리를 건넜을때 알게 된 

일본 반려견 장례문화를 소개할까 한다 


로꼬짱이 무지개 다리를 건넜을때 

시부모님이랑 그리고 시댁이랑 같은 도시에 살고 있는 

시동생이랑 셋이서 로꼬짱의 장례를 치렀었다







일본은 반려견이  죽었을때 어떻게 처리를 할까?


일본에서는 산이나 들이나 공원같은데 묻는것은 위법행위다 

심지어는 자기 집 마당에 묻는 것도 안된다고 한다 

상수도를 비롯 자연을 오염시킬수 있다는 이유로 

허가없이 매장하는것은 법으로 급지 되어 있다 

위법 행위이다보니 걸리면 구류나 벌금형이라고 한다   


시댁에서 치른 로꼬의 장례식은  반려견 전문 화장차를 

집으로 부르는 것이었다 


전화로 신청을  하면 전문  화장장비를 구비한 

화장차가 집 앞까지 온다 




외관상 전혀 화장차라는 것을 알수 없는 깨끗한 화장차이다 


집 앞에서 바로 화장을 해 준다 


기름으로 불을 떼니 등유냄새가 조금 나긴 해도 


태우는 냄새라든지 이웃이 불쾌할 냄새는 거의 나지 않아서 


말하거나 직접 보지  않으면 화장을 하고 있는지 모를 정도라고 한다 


물론 의뢰인의 의뢰에 따라서 자주 산책을 가던 공원이나 


추억의 장소에 가서 화장하는 것도 오케이라고 


화장하기전에 애견이 좋아하던  간식이나 장난감


그리고 꽃을  봉양하는것도 가능하다 


화장시간은 크기에 따라서 1시간에서 2간 정도 걸린다 





화장이 끝나면  뒷다리의 뼈를 시작으로 앞다리 몸통 머리 순으로

뼈를 집에서 유골함에 담아서 건네 준다 

절차는 사람의 그것과 거의 똑같다고 한다  

물론 희망하면 공동 납골도 가능하다

출장 화장차를 집으로 불러서 할수고 있지만 

직접 반려견 화장터로 가서 화장을 하는게 일반적이다 



무게에 따라 지역에 따라  견종(크기)에 따라


 조금의 차이는 있다는데 


울 시댁의 경우 3만엔(30만원)이 들었다고 한다 




일본은 각 가정마다 집에 불단이 있는 집이 많다 

울 시댁에도 집 안에 작은 불단이 있는데

이 불단에 매일 아침 향을 피우고 꽃이나 과일 과자 같은 것은 

봉양을 하고 있다 


반려견을 화장을 하면 자기집 불단에 반려견 유골함을 

보관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하는데 

 반려견 납골당에 납골을 하는게 일반적이다

울 시댁은 납골당에 로꼬짱의 유골을 납골 했다고 한다 





요즘 일본에서 유행하는 것 중의 하나는 

유골의 일부를 담는 캡슬이다 

애견의 유골을 캡슬에 담아 몸에 지니는 것으로 

항상 애견과 함께있다는 안심감과 


그 아이가 떠나고 없다는 쓸쓸함에서 벗어날수 있어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사랑하는 애견을 보내고 쓸쓸해 하실 두 분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 



물론 로꼬를 보내고 바로 다음 아이를 입양해 사랑해줄 마음은 


금방 생기시지 않으시겠지만 


두 분이 다시 입양하지 않으시겠다고 한다



일본은  애견 샵에선 주인의 나이가 고령이고 


젋은 세대와 동거를 하지 않으면 


다시 한번 잘  생각 해 보시라 권유하기 때문이다 


애견샵에선 한마리라도 더 팔면 이득이겠지만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은 주인보다 더 오래 살아갈 개.


주인이 먼 길 떠나고 나면 남은 그 아이는 누가 돌봐주나 하는 문제로

 다시 한번 잘 생각하시고 입양하라고 권유를 한다고 한다 


물론 무시하고 무조건 팔고 보는 애견 삽도 있겠지만


이렇게 양심적으로 영업을 하는 애견샵이 꽤 있다 


역시 애견 대국 다운 면모가 아닌가 싶다 


하나의 생명을 다루는 일이니 그에 따른 책임감도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울 시부모님도 마지막까지 책임지지 못할게 뻔하기 때문에 

반력견 입양은 다시는 생각지 않으신다고 하신다 




댓글14

  • 하이루 2019.02.21 11:32

    이런 점은 참 본받을만하네요ㅋㅋ 울나라도 이런 시스템은 좀 배워야겠어요.
    답글

  • Esther♡ 2019.02.21 12:27 신고

    그런 부분에서는 일본을 배을 점이라고 생각해요.
    한국도 반려 동물을 매장하는 건 금지에요.
    벌금도 있는 걸로 알고 있어요.
    대신 시신을 처리하려면 일반 쓰레기들처럼 쓰레기 봉지에 담아 반출하거나 제가 알기론 동물병원에 인계해서 처리하도록 하는 걸로 알고 있어요.
    사랑주고 맘주고 함께 생활한 존재인데 죽었다고 쓰레기처럼 처리하는 것이 좀 그런감이 없지 않는데 딱히 방법이 없고 묻는 건 위법이니 좀 아쉽더라구요.
    답글

  • 보라둥이 2019.02.21 16:26

    슈나우저를 키우는 사람인데 로꼬짱사진보고 꼭 우리집 큰애 보리같아 울컥했네요. 정말 똑 닮았어요. 보리가 이제 열살이라 무지개다리 건너면 어찌해야할지 고민해보곤한답니다.ㅠㅠ 작년에 수술비만 300만원 넘게들고 지금도 신장나빠 신장처방사료 먹고 치료받고있어요. 그래도 돈많이 들어도 오래오래 살아주기를 빌고 또 빕니다.
    정말 책임질수없다면 키우지말아야한다고 생각해요.
    답글

    • 그쵸 울 모꼬짱 슈나우져 닮았죠
      근데 아빠는 치와와고 엄마는 푸들이에요
      얼굴운곽이랑 덩치는 치와와 닮았고
      털은 푸들처럼 곱실이에요

      울 모꼬도 1살때 뒷 자리 마비가 와서
      병원비 엄청 들었어요
      다행히 지금은 마비 증세가 없지만 ]그래도 항상
      다리엔 신경을 쓰고 있어요

      울 모꼬 아직 6살이지만 떠나 보낼때 를 가끔 상상해요
      근데 모꼬짱 없는 삶이 상상이 안가요
      보리랑 모꼬짱이랑 가는 날 까지 병 없이 건강하게 지내다 편히 갔으면 좋겠어요

  • 2019.02.21 18:2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저 어젯밤에 잠결에 보다가 깜놀 했었어요. 모꼬짱 뭔일 난줄 ㅠㅠ 전 모꼬짱이 슈나우저인줄로만 알았어요
    답글

    • 에그머니나 죄송 ㅎㅎㅎ
      다들 슈나우저인줄 아세요
      엄마는 푸들 아빠는 치와와에요
      덩치는 치와와 처럼 작아서 3키로
      눈이나 얼굴 윤곽은 치와와에요
      털은 푸들처럼 곱실이

  • H_A_N_S 2019.02.23 20:03 신고

    15년동안 정들었다 떠나 보냈으니 얼마나 상심이 크셨을까요ㅠㅠ
    답글

    • 처음에 그러셨는데 이젠 또 두분의 생활이 익숙해 지신것 같아요
      울 집에 오시면 어머님은 모꼬짱 끌어 안고 계시고
      모꼬짱 산책 담당은 울 시아버님이 하세요

  • 2019.02.25 07: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샴푸 ㅎ
      이름 한번 들으면 절대로 안 잊을것 같아요
      15살이라 ....
      울 모꼬는 아직 6살인데도 가끔 다가올 그날이 걱정될때가 있어요
      이 아이 없는 생활 상상이 안가요
      지금도 제 무릎위에 앉아 자고 있어요
      굉장히 어리광쟁이라서 ...